-->

 

Homepage

 

Welcome to http://www.INDABI.org!

INDABI is an international dance biennale that is held every two years in Incheon, Korea. The name of the biennale represents Incheon Dance Biennale, from which the word INDABI was coined by taking only the three first syllables.

The biennale was founded in 2004 by Dr. Hyunsook Kim, professor of performing arts at Incheon City College in Korea, to improve the cultural and artistic environment of Incheon City to a higher level befitting the city's image of an international hub city for Korea. After the foundation there have been three openings of the biennale up to this year, with the first opening for the INDABI 2004 in the year 2004, and many acclaimed dance groups from various countries such as Korea, Japan, Spain, France, the U.S.A., and the Netherlands have participated in this biennale to present their performances to the citizens of Incheon.

Incheon is a large harbor and international air port city located 28 kilometers west of Seoul, the capital of Korea, and adjoins the Yellow Sea dividing the Korean Peninsula and China, with lots of small and large beautiful islands within its metropolitan boundaries. Therefore, the three colors of blue, red, and green used on the name logo of the biennale symbolize the city of a blue sea, passion of dance, and festivals in the pleasant green surroundings respectively, to represent an Incheon City of high-level culture and arts to be attained in the near future.

Born new cultural contents for Incheon, the biennale is committed to  pursue the true nature of dance rather than its scale, and is expected to be also a cool social and cultural meeting place at which citizens and artists get together and exchange their various opinions with each other for continuing development of the city's culture and arts.

For questions regarding the biennale, contact by e-mail at kim_hyunsook@inu.ac.kr.

Incheon
Korea

 

인천, 댄스, 그리고 비엔날레

는 "인천댄스비엔날레"의 인천-Incheon, 춤-Dance, 비엔날레-Biennale의 첫 두 알파벳을 조합해서 만든 합성어로서, 푸른 바다와 춤의 열정, 그리고 쾌적한 그린(green) 환경 속에서의 축제가 함께 하는 살아 있는 도시, 바로 인천의 품격을 업그레드시킬 수 있는 고급화된 무대공간을 지향하는 무용축제입니다.

춤의 본질성에 충실한 무용제

예술성과 독창성이 검증된 국내외 안무가들의 작품이 인천에서도 공연됨으로써 공연을 보기 위해 서울까지 가야 하는 무용공연의 중앙집중현상 및 지방 무용의 한계성이 안고 있는 문제들을 불식시키는 시너지 효과를 가져올 수 있고, 행사의 규모를 키워나가기 보다는 춤의 본질성에 충실한 무용제입니다.

상호 소통하는 문화 사교의 장

문화예술을 통해 지역 시민들과 예술인들이 함께 모여 지역 문화발전을 위한 다양한 정보를 상호 교환함으로써 생활 속에 문화예술이 살아 숨 쉬는 도시, 지역 자체 문화예술이 정착화될 수 있는 도시, 그러한 인천을 만들기 위해 지역 시민들이 상호 소통하는 문화 사교의 장입니다.

인천의 새로운 문화 컨텐츠

인천의 문화예술의 환경수준을 향상시키고 국제도시를 지향하는 인천의 새로운 도시 이미지에 부합하는 문화친근도시로서의 위상을 높이기 위해서 2004년에 김현숙 교수(인천전문대학 무용과-현 연기예술과, 예술감독)에 의해 기획되어 인천의 새로운 문화 컨텐츠로 탄생한 격년제 국제무용제입니다.

 


Copyright  ©  2004 INDABI and P&C Digital Product ion Co., Ltd. All rights reserved.
E-mail: kim_hyunsook@inu.ac.kr